왈우 강우규 의사 의거 제101주년 기념식

최주철 기자

작성 2020.09.10 15:07 수정 2020.09.10 15:07

 

강우규 의사(1855. 7. 141920. 11. 29)평남 덕천에서 출생하였다. 1910년 경술국치 후 북간도 두도구(頭道溝), 길림, 시베리아, 연해주 등지를 떠돌다 길림성 요하현(遼河縣)광동학교(光東學校)를 설립하여 민족교육을 통한 후학 양성에 전념하였다.

191931 독립운동에 호응하여 만주, 노령 등지에서 만세 시위를 전개하였으며, 그 해 5월 노령의 노인동맹단(老人同盟團)에 참여하여 조선 총독을 폭살시킬 계획을 품고 폭탄을 구입, 허형(許炯)과 함께 원산을 거쳐 85일 목적지인 서울에 도착했다.

서울 안국동 김종호(金鍾鎬)의 집에서 숙식하면서 신임 조선 총독 사이토 마코토(齋藤實)의 사진과 부임 정보를 입수하였고, 92일 남대문 정거장(, 서울역 광장)에 나가 3대 총독으로 부임하던 사이토 마코토 일행이 마차를 타려는 순간 폭탄을 투척하였다. 이로 인해 일제 경찰 스에히로(末弘又三郞)가 사망하는 등 37명이 부상하였으나, 사이토 마코토 신임 총독 암살에는 실패하였다.

비록 의거는 실패하였으나 이는 을사늑약이 우리 민족이 원해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세계 여론을 기만하던 일제의 흉계를 전 세계에 폭로하고 대한인의 자주독립 의지를 천명하는 계기가 되었다.

강 의사는 917일 사직동에서 일제의 앞잡이 김태석(金泰錫)에게 체포되어 사형을 언도받았다. 19201129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사형이 집행될 때, 일제 검사가 감상이 어떠냐?”고 묻자 단두대상 유재춘풍 유신무국 기무감상(斷頭臺上 猶在春風 有身無國 豈無感想 : 단두대 위에 홀로 서니 봄바람이 감도는구나, 몸은 있어도 나라가 없으니 어찌 감상이 없으리오)”라며 마지막 순간까지 기개를 굽히지 않았다.

정부는 의사의 공훈을 기려 1962년에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하였다.


Copyrights ⓒ 보훈보상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주철기자 뉴스보기